전체 방문자수4627713 명
오늘 방문자수331 명
자유게시판
산강에세이
아름다운 글
자연의 향기
명작명화
음 악
상 식
웃어봐요
종 교
태그교실
인생이란
TV시청
쉼터
산강자료방
 
 대마도는 대한민국 땅
 내 마음은 보석상자
 당신만 보면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날씨에 관한 모든 것
 증권시세, 취업정보, 날씨
 꼭~!! 성공하세요^^
산강건설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이 담긴 좋은 글들 남겨주세요~



[new]한문공부
글쓴이     운영자 2008-11-26 오후 1:24 (조회 : 776)
제목     백면서생 (白面書生)
백면서생 白面書生
흴 백/얼굴 면/글 서/선생 생]
희고 고운 얼굴에 글만 읽는 사람. 세상 일에 조금도 경험이 없는 사람.
남북조(南北朝) 시대, 남조인 송(宋)나라 3대 황제인 문제(文帝:424∼453) 때
오(吳:절강성) 땅에 심경지(沈慶之)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어릴 때부터 힘써 무예를 닦아 그 기량이 뛰어났다.
전(前)왕조인 동진(東晉:317∼420)의 유신(遺臣) 손은(孫恩) 장군이 반란을 일으켰을 때
그는 불과 10세의 어린 나이로 일단(一團)의 사병(私兵)을 이끌고 반란군과 싸워 번번이 승리하여 무명(武名)을 떨쳤다.

그의 나이 40세 때 이민족(異民族)의 반란을 진압한 공로로 장군에 임명되었다.
문제에 이어 즉위한 효무제(孝武帝:453∼464) 때는 도읍인 건강(建康:南京)을 지키는 방위 책임자로 승진했다.
그 후 또 많은 공을 세워 건무장군(建武將軍)에 임명되어 변경 수비군의 총수(總帥)로 부임했다.
어느 날 효무제는 심경지가 배석한 자리에 문신들을 불러 놓고
숙적인 북위(北魏:386∼534)를 치기 위한 출병을 논의했다.
먼저 심경지는 북벌(北伐) 실패의 전례를 들어 출병을 반대하고 이렇게 말했다.
'폐하, 밭갈이는 농부에게 맡기고 바느질은 아낙에게 맡겨야 하옵니다.
하온데 폐하께서는 어찌 북벌 출병을 '백면서생'과 논의하려 하시나이까?'
그러나
효무제는 심경지의 의견을 듣지 않고 문신들의 읜견을 받아들여 출병했다가 크게 패하고 말았다


Copyright 2000-2006 eMnet Inc.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정근영 | H.P : 011-335-6999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01-39 | 팩스 : 031-985-0706
김포사무소 : 031-985-0712 ~3 | 서울사무소 : 02-3662-0571~2 | 인천사무소 : 032-513-7707~8
Copyright 2003 Sankang.co.kr All Rights Reserved.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