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방문자수4388118 명
오늘 방문자수2992 명
자유게시판
산강에세이
아름다운 글
자연의 향기
명작명화
음 악
상 식
웃어봐요
종 교
태그교실
인생이란
TV시청
쉼터
산강자료방
 
 대마도는 대한민국 땅
 내 마음은 보석상자
 당신만 보면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날씨에 관한 모든 것
 증권시세, 취업정보, 날씨
 꼭~!! 성공하세요^^
산강건설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이 담긴 좋은 글들 남겨주세요~



[new]인생이란
글쓴이     운영자 2005-12-30 오후 9:20 (조회 : 1476)
제목     사는게 다...거기서 거기지요









다 그럽디다

사람 사는일이

다그렇고 그럽디다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밥열끼

먹는것도 아니고

많이 배웠다 해서

남들 쓰는말과

다른 말 쓰는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 치고

살아봤자

사람사는일 다그렇고

그럽디다

다~~거기서 거깁디다




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 인줄 알고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길에 돈 다발을

떨어뜨려 보면

개도 안물어 갑디다

돈이란~~

돌고 돌아서

돈!!! 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 낳은 인생 입디다






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 피 눈물 난다는말

그말 정말 입디다




내꺼 소중한줄 알면
남에꺼 소중한줄도 알아야 합디다

니꺼 내꺼 악 쓰며 따져 봤자

이다음에 황천 갈때관속에

넣어 가는거 아닙디다




남 녀 간에 잘났네 못났네 따져 봤자

컴컴한 어둠 속에선

다 똑같습디다




니자식 내자식 따지지 말고

그저 다같은 내 새끼로 품어 키워내면

이세상 왔다간

임무 완수 하고 가는 겁디다




거둘 노인이 계시거들랑~~~

정성껏 보살피며

내 앞날 내다 보시길

나도 세월이 흘러 늙어 갑디다




어차피 내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 세상 원망 하며

세상과 싸워 봤자

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속 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욕심!!!!!!

그거 조금 버리고 살면

그 순간 부터

행복일 탠데...........

뭐 그리 부러운게 많고

왜 그렇게 알고 싶은게 많은지

전생에 뭘 그리 잘먹고 살았다고

그렇게 발버둥 치는지

내 팔자 참 안됐습디다




천진 난만하고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싸구려 미소가

자리잡고 있고

적당히 손해보고살던

내 손에는

예전 보다 만원 몇장

더 들어 있습디다




그만원 짜리 몇장에

그렇게도 예쁘던 내미소를

누가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내가 도매로 넘겨 버렸습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일이

다~~~그렇고 그럽디다




좋은 침대에서 잔다고

좋은꿈 꾼답디까?

아닙디다

사람 사는게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쓰다보니

내 인생이없어 집디다

어떻게 살면 잘사는건지?

잘 살아 가는 사람들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가르쳐 줍디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다가

언제 인지 기억도 안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크게 웃어본지가?????

그런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 집디다




알수록 복잡해 지는게

세상이였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 지는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 거렸지 뭡니까?

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묶여 버립디다




알아야 할건

왜 끝이 없는지?

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또 배워도 왜 점점 모르겠는지!

내가 남보다 나은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고

이제껏 내가

내살 깍아 먹고

살아 왔습디다




왜 그렇게 바쁘고

내 시간이 없었는지?

태어나 사는게

죄 란걸

뼈에 사무치게

알려 줍디다




망태 할아버지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면 서

무작정 무서워 하던

그때가 행복 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가자'하면

어딘지 모르면서

물말은 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 집디다




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 바둥 거리다 보니

남들도 나와 같습디다




모두가 남들 따라 바둥거리며

제살 깍아 먹고

살고 있습디다

잘사는 사람 들여다 보니

잘난데 없이 잘 삽디다






많이 안 배웠어도

자기 할말 다하고 삽디다

인생을 산다는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그저 허물이 보이거들랑

슬그머니 덮어주고

토닥 거리며

다독이며
둥글게 사는게 인생 입디다.....
     




Copyright 2000-2006 eMnet Inc.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정근영 | H.P : 011-335-6999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01-39 | 팩스 : 031-985-0706
김포사무소 : 031-985-0712 ~3 | 서울사무소 : 02-3662-0571~2 | 인천사무소 : 032-513-7707~8
Copyright 2003 Sankang.co.kr All Rights Reserved.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