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방문자수4388671 명
오늘 방문자수3545 명
자유게시판
산강에세이
아름다운 글
자연의 향기
명작명화
음 악
상 식
웃어봐요
종 교
태그교실
인생이란
TV시청
쉼터
산강자료방
 
 대마도는 대한민국 땅
 내 마음은 보석상자
 당신만 보면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날씨에 관한 모든 것
 증권시세, 취업정보, 날씨
 꼭~!! 성공하세요^^
산강건설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이 담긴 좋은 글들 남겨주세요~



[new]웃어보아요
글쓴이     운영자 2009-03-28 오전 1:49 (조회 : 1099)
제목     빨리해




                                       

                                                              

                                         

 

                                         - 빨리 하세요 ! 빨리 ! - 

 

 

                        길 잃은 나무꾼이 농가에서 하룻밤 묵게 됐다.

             주인 내외는 나무꾼이 배가 몹시 고픈 것 같아 밥까지 대접했다.

 

                        금방 밥 한그릇을 비운 나무꾼은

                        밥을 두그릇씩이나 치웠는데도

                        양이 차지 않았던지 입맛을 쩝쩝 다셨다.

 

                        농부의 아내가 '더 하겠느냐?' 고 물었지만

                        체면상 더 하겠다는 소리를 못했다.

 

                      이윽고 밤이 깊어 단간방에서 잠자리에 들었는데

                     농부의 아내는 튼튼한 나무꾼과 그것이 하고싶어서

                        안달이 나서 꾀를 부렸다.

 

                '여보 ! 외양간에 도둑이 들었는지 이상한 소리가 나네요.

                          어서 나가 보세요.'

 

                  농부가 나간 사이에 농부의 아내가 애교 섞인 소리로

                           '빨리 하세요 ! 빨리 !'

 

                         '남편이 돌아올 텐데... 해도 될까요?'

                         '빨리 하면 괜찮으니까 빨리 하세요.'

 

                              '정말 괜찮을까요?'

                          '괜찮대두요. 그러니 빨리 해요 !'

                                                             *

                                                             *

                                                             *

                                                             *

                                                             *

                                                             *

                                                             *

                                                             *

                                                             *

                                                             *

                                                             *

                                                             *

                                                             *

 


                   나무꾼, 농부의 아내가 계속 다그치자

 

                   재빨리 부엌으로 밥 먹으러 달려나갔다....


 

 

 

 

 



Copyright 2000-2006 eMnet Inc.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정근영 | H.P : 011-335-6999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01-39 | 팩스 : 031-985-0706
김포사무소 : 031-985-0712 ~3 | 서울사무소 : 02-3662-0571~2 | 인천사무소 : 032-513-7707~8
Copyright 2003 Sankang.co.kr All Rights Reserved.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