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방문자수5062754 명
오늘 방문자수127 명
자유게시판
산강에세이
아름다운 글
자연의 향기
명작명화
음 악
상 식
웃어봐요
종 교
태그교실
인생이란
TV시청
쉼터
산강자료방
 
 대마도는 대한민국 땅
 내 마음은 보석상자
 당신만 보면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날씨에 관한 모든 것
 증권시세, 취업정보, 날씨
 꼭~!! 성공하세요^^
산강건설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이 담긴 좋은 글들 남겨주세요~



[new]상 식
글쓴이     운영자 2004-10-30 오후 1:52 (조회 : 1278)
제목     추억속의 내 물건
스카이 콩콩 기억나세요?…추억의 장난감과 학용품들




구슬치기, 만능키, 콩알탄, 스카이 콩콩, 자동샤프, 자석 필통을 기억하세요?



20대~ 30대 네티즌들이 많이 이용하는 게시판이나 카페, 그들이 운영하는 블로그 등에 보면 가끔씩 '추억의 물건들'이라며 위에 나열한 사진들을 볼 수 있습니다. 이를 보는 네티즌들은 '그땐 그랬지, 그때가 생각 나는 구만'라는 등의 리플을 올리며 추억을 떠올리곤 합니다.



이런 사진은 한두장씩 혹은 서너장씩 수많은 게시판으로 퍼져 이젠 누가 올린 것인지, 최초 출처가 어디인지 알 길이 없어졌습니다. 도깨비 뉴스에서도 이런 사진을 단편적으로 여러번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돌아 다니던 사진들을 최근에는 누군가가 유형 별로 여러 장을 모아 놓은 것 같습니다. 장난감 시리즈, 학용품 시리즈, 군것질 시리즈 등등 쉽게 눈에 띄는 것만 해도 너댓 가지는 되는 것 같습니다.



추억의 사진들을 소개합니다.



▼놀이▼





아시죠? 만능키, 비 올 때 자동차 앞유리를 닦아주는 와이퍼에서 고무를 빼고나면 나오는 쇠를 잘라서 만든 만능키. 이 것으로 그때 못여는 자물쇠가 없었을 만큼 대단했죠. 이거 하나 가지고 있으면 친구들이 저절로 생길 정도였죠.







유리 구슬, 사기 구슬, 쇠 구슬의 공식

20 = 10 = 1

구슬치기하면 잘하는 한 녀석이 다 따가고, 꼭 싸움이 났던 기억이 나네요.





위험은 했지만 단발 폭죽 끝에 씹던 껌을 붙이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던지고 놀았는데, 그 때 뻥~뻥~ 하고 터지는 것에 재밌어 했는데...





추억의 물총이네요. 너무 세게 누르면 앞에 붙은 검은 마개가 날아가 버리는 단점이 있죠





콩알탄은사람들에게 던져도 별로 위험하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그래서 지나가는 치마입은 누나들 발아래 던지고 도망 다니던 기억이 납니다.





오락실을 자주 다니는 애들의 필수품이였죠. 지금도 사용하는지 모르겠네요. 1인용 오락기가 있을때는 그렇게 많이 사용 안했는데 이상하게 2인용 오락기가 생기면서 많이 사용했던거 같습니다.

그때는 동전의 크기와 무게로 인식을 하던 기계들이라서 저렇게 10원짜리를 가지고 100원짜리 크기로 만들어 넣으면 오락이 됐었죠.





'스카이 콩콩'이라고 불렀던거 같은데 맞죠? 학교 운동장에서 스카이 콩콩 타고 누가 빨리가는지, 누가 높이 뛰는지 시합을 했죠. 스카이 콩콩 타고 계단 올라가다가 넘어져서 아직도 다리에 흉이 남아 있네요.



▼학용품▼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다니던 흔들 샤프. 잡고 흔들면 샤프심이 조금씩 나오는 좋은 샤프 였는데. 아마 자동 샤프라고 불렀죠?





추억의 자석 필통, 앞면과 뒷면을 모두 사용할 수 있었고 필통속이 비닐로 되어 있어 지우개가 안에 들러붙어서 고생도 좀 했죠..





연필깍기의 대명사 샤파. 그 당시에는 색연필도 넣어서 깍아보고 나무젓가락도 넣어보고 하여간 들어 가지만 하면 나무로 된것은 아무거나 깍아보았는데 지금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점보 지우개를 가장 많이 사용했던 것 같은데 그때는 지우개 용도가 잘못된 글씨를 지우는것 보다는 책상에 비벼서 지우개 지꺼기를 누가 더 길게 만드는지 핫도그 내기 했던 기억이 납니다. 얼마전 TV에서 지우개 지꺼기로 만든 모형이 나온적이 있는데 보신분들 계신지요?





사용하다보면 꼭 한두개는 부러지는 크레파스(크래용)





앞면은 만화 그림이 뒤면은 구구단이나 알파벳이 있는 책받침이 예전에는 유행을 했죠.


Copyright 2000-2006 eMnet Inc.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정근영 | H.P : 011-335-6999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01-39 | 팩스 : 031-985-0706
김포사무소 : 031-985-0712 ~3 | 서울사무소 : 02-3662-0571~2 | 인천사무소 : 032-513-7707~8
Copyright 2003 Sankang.co.kr All Rights Reserved.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