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방문자수4616545 명
오늘 방문자수365 명
자유게시판
산강에세이
아름다운 글
자연의 향기
명작명화
음 악
상 식
웃어봐요
종 교
태그교실
인생이란
TV시청
쉼터
산강자료방
 
 대마도는 대한민국 땅
 내 마음은 보석상자
 당신만 보면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날씨에 관한 모든 것
 증권시세, 취업정보, 날씨
 꼭~!! 성공하세요^^
산강건설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이 담긴 좋은 글들 남겨주세요~



[new]상 식
글쓴이     운영자 2006-08-31 오전 1:14 (조회 : 1168)
제목     반간계(反間計) - 병법 삼십육계 (兵法 三十六計)중 제33계

 반간계(反間計) ◑ - 병법
삼십육계 (兵法 三十六計)중 제33계

▶ 반목시키고 이간시키는 계략.

▶ <적의 사이를 이간시킨다 -
의진(疑陣) 가운데 또 하나의 의진을 만들어라. 아군의 진영에 침투하여 암약하고 있는 적의 간첩에게 거짓 정보를 전하게 하면 아군은 손실을 입지
않는다.>

간(間)이라고 하면 적 상호간에 의심하고 꺼리도록 하는것, 반간(反間)이라고 하면 아군을 이간시키려는 적의 책략을
역이용하여 적의 상호간을 이간시키는 것을 말한다.

손자병법에서도 반간이라고 하면 적의 간첩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반간계를 운용하는 데는 일반적으로
두가지 용법이 있다. 한가지는 적의 관리를 매수하여 아군의 간첩으로 하는 것이다.

다른 한가지는 바로 옆에 적이 있는 줄 뻔히
알면서도 모르는 척하며 거짓 정보를 흘려서 돌아가 보고하게 하는 방법이다. 일종의 장계취계와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간(間:첩자 또는 간첩)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어서 '손자'는 이것을 오간(五間)이라 이름하고 있다.

향간(鄕間:적국 사람을
이용함),
내간(內間:적국의 관리를 이용함),
반간(反間:적국의 첩자를 역이용함),
생간(生間:이쪽 사람을 적국에 잠입시켜
몰래 상황을 탐지 보고케 함),
사간(死間:적의 간첩에게 거짓 정보를 흘려 적을 혼란에 빠트림)의 다섯 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손자'가 가장 중요시한 것은 반간이다.

'간(間)'이란 적이 서로 의심하여 믿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다. 반간(反間)이란 우리
쪽을 이간시키려는 적의 음모를 이용하여 거꾸로 적을 이간시키는 것을 말한다.

▶ 전국 시대 연나라의 소왕(昭王)이 죽은 뒤에
왕위를 이어받은 혜왕(惠王)은 태자 때부터 장군 악의(樂毅)와 뜻이 맞지 않았었다.

제나라의 명장 전단(田單)은 이러한 갈등
관계를 이용하여 첩자를 연나라로 잠입시켜 이런 유언비어를 퍼뜨리게 했다.

'악의는 혜왕의 미움을 받아 혹시나 죽음을 당할까 두려워
제나라를 공략한다는 구실로 제나라 군사와 연합하여 연나라의 왕이 되려고 노리고 있다. 그런대 아직까지 그 뜻이 이루어지지 않아 즉묵(卽墨)
공략을 지금까지 늦추고 있는 것이다. 지금 제나라가 가장 염려하고 있는 것은 연나라가 다른 장군을 파견시켜 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즉묵은
당장 함락되고 말 것이기 때문이다.'

이 유언비어를 그대로 믿은 연나라 혜왕은 악의를 파면시키고 후임에 장군 기겁을 파견했다.
이렇게 해서 악의는 조나라로 망명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고, 그 후 기겁(騎劫)은 제나라 군에 대패하여 연나라 멸망의 원인이 되었다.


▶ 항우(項羽)와 범증(范增)을 이간시킨 진평(陳平)의 계략

유방군이 항우의 대군을 포위되어 고전을 하고 있을때의
일이다.
진평은 유방에게 묘책을 제안하였다.

'항우의 수하에 있는 만만치 않은 무장은, 실제로 모신(謨臣)의 귀재인 범증을
포함하여 몇명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황금을 이용하여 적진의 사람을 포섭하여 적의 군신사이를 이간질시키는 것이 가장 좋은 계략입니다. 항우는
그렇지 않아도 감정적으로 상처를 입기쉬운 사람이기 때문에 반드시 내분이 발생할 것입니다. 그때 쳐들어가서 공격하면 되는
것입니다.'

진평의 말을 들은 유방은 결단을 내려 즉시 황금 수만량을 준비시키고, 진평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하였다.

'자금은 마음대로 사용하게. 사용의 용도는 일체 보고하지 않아도 좋네!'

과연 유방은 그 '황금'의 사용
용도를 알고 있었던 것일까.

진평은 유방의 이 말에 용기백배하여 황금을 이용하여 스파이를 매수한 후 항우의 진영으로 들여보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항우측의 스파이로 지목된 사람을 매수하여 이 자들을 항우 진영에 보낸후 다음과 같은 말을 퍼뜨리게
하였다.

'항우군의 여러 장수들은 지금까지 큰 공을 세워왔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항우는 충분한 보상을 해주지 않았기 때문에 유방측의
보수가 좋은것에 눈이 어두워져 항우와의 관계를 끊으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다...'

이러한 소문을 들은 항우는 당연히 자기 측근의
여러 장수들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또한 항우 진영의 사자를 맞이한 진평은 호화로운 연회를 베풀어 환대하며, 이야기 도중에 정말 놀란것처럼 이렇게
말하였다.

'범증의 사자인 줄 알고 대접하였는데 항우의 사자였습니까?'

그리고 준비하였던 호화로운 요리를 다시 내어가고
보잘것없는 요리를 내놓았다.

사자는 진영으로 돌아가 이러한 사실을 상세하게 항우에게 보고하였다. 그렇지 않아도 자신의 여러
부하장수를 의심하고 있었는데, 이 일로 완전하게 범증을 의심하여 그 이후에는 범증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게 되었다. 화가 난 범증은 결국
항우를 등지고 고향으로 되돌아갔다.

진평의 이 '이간의 계략'에 속은 항우가 그후 서서히 열세에 몰리게 되었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반간의 계략'은 '이간의 계략'이라고도 하며, <삼국지연의>에는 실제로 많은 예가 등장한다.

▶ 인간의 심리를
최대한 이용한 계략

동탁의 부하장수로, 동탁이 죽은 후 세력을 이등분 할 만큼 세력을 얻은 이각과 곽사가 조정의 태위 양표에게 이
계략을 이용하여 사이를 갈라 놓았으며, 명군사인 가후가 마초와 한수를 멀어지게 한 것도 이 이간질이었다.

치사한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삼국지>의 세계에서는 살아남기 위해 전쟁을 해야만 하는 것이고, 그런 이상 오히려 계략에 빠진쪽이 생존논리에
더 신중하지 못하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제갈공명도 이 계략을 이용하였다.

월준군의 태수인 고정(高定)은 만왕
맹획과 짜고, 건녕의 태수인 옹개의 반란군에게 성을 열어주었다. 또한 고정은 반란군과 함께 영창군을 공략하려고 하였지만, 이때 부하인
악환(신장이 9척에 방천극을 사용했다)이 촉군의 위연에게 붙잡혔다. 제갈공명은 악환을 놓아주면서, 돌아가서 고정에게 극진한 대우를 받았다고
말하게 하였다.

이것이 옹개의 의심을 샀다. 결국 제갈공명은 '반간의 계략'을 이용, 옹개에게 살해될 것을 두려워한 고정을
역이용하여 옹개를 유인, 살해하도록 하였다.

또한 제갈공명은 서로를 의심하도록 하는 계략을 꾸몄으며, 다음으로 반란군이었던 장가군
태수 주포도 고정에게 살해되도록 하였다. 이러한 공로로 고정은 익주 태수인 아문장(牙門將)에 임명되었다.

그외에도 마속을 이용한
'반간의 계략'으로 조예와 사마중달의 사이를 갈라 놓았다.

인간관계에서 가장 효과적인 전술의하나가 바로 이 '반간의 계략'일
것이다. 인간은 누구나 상대의 의심을 받으면 자신이 결백하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려고 한다. 이때 결백하다는 것을 보이기위해 특별한 방법으로
호소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현대에 와서는 이 계략은 윗사람이나 지위가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잘못
사용하면 '생병법(牲兵法)은 오히려 상처를 당하는 법'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 이 밖에 삼국시대에도 오나라 장군
주유(周瑜)는 조조가 보낸 첩자를 이용하여 조조측 장군을 이간시킨 일이 있다.

제갈량(공명)도 '적이 이쪽을 속이려 들면 이쪽에서
계략을 쓰기가 쉽다'고 말하고 있다.

[출전] 삼국지(三國誌) 관련





Copyright 2000-2006 eMnet Inc.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정근영 | H.P : 011-335-6999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01-39 | 팩스 : 031-985-0706
김포사무소 : 031-985-0712 ~3 | 서울사무소 : 02-3662-0571~2 | 인천사무소 : 032-513-7707~8
Copyright 2003 Sankang.co.kr All Rights Reserved.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