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방문자수4388593 명
오늘 방문자수3467 명
자유게시판
산강에세이
아름다운 글
자연의 향기
명작명화
음 악
상 식
웃어봐요
종 교
태그교실
인생이란
TV시청
쉼터
산강자료방
 
 대마도는 대한민국 땅
 내 마음은 보석상자
 당신만 보면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날씨에 관한 모든 것
 증권시세, 취업정보, 날씨
 꼭~!! 성공하세요^^
산강건설의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이 담긴 좋은 글들 남겨주세요~



[new]상 식
글쓴이     운영자 2012-07-24 오후 3:42 (조회 : 796)
제목     자식에게 일러주는 네 가지 덕(德)
자식에게 일러주는 네 가지 덕(德)


겸손함은 덕의 기초이고
부지런함은 일의 근본이고
세밀함은 다스림의 요체이고
고요함은 마음의 본체이다



謙者德之基 / 勤者事之幹 / 詳者政之要 / 靜者心之體
겸자덕지기 / 근자사지간 / 상자정지요 / 정자심지체




- 최석정(崔錫鼎), 〈시아사덕잠(示兒四德箴)〉, 《명곡집(明谷集)》



해설



이 글은 조선 후기 학자 명곡(明谷) 최석정(崔錫鼎, 1646~1715)이 ‘자식에게 일러주는 네 가지 덕에 관한 잠[示兒四德箴]’을 짓고 그 아래에 풀어 쓴 글 중에 있는 내용입니다. 저자는 슬하에 아들 하나와 딸 둘을 두었는데, 곤륜(昆侖) 최창대(崔昌大, 1669~1720)가 그의 아들입니다.
저자는 자식에게 ‘교만하면 덕을 해치니 교만해서는 안 된다. 게으르면 일을 덮어두니 게을러서는 안 된다. 생각을 소홀히 하면 놓치는 게 있으니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기운이 들뜨면 지나침이 있으니 기운이 들뜨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훈계합니다.
그리고 교만함과 게으름과 소홀함과 들뜸을 다스릴 수 있는 요체로 겸손함과 부지런함과 세밀함과 고요함을 말하면서, 이 네 가지 덕을 행한 뒤에야 자신을 지키고 사물에 응접할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부모가 자식에게 어떤 일을 당부하는 것은 세상의 문을 열고 들어갈 수 있는 소중한 열쇠를 건네주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명곡 선생은 마음을 고요하고 겸손하게 간직하고, 일을 부지런하고 꼼꼼하게 처리하라는 당부가 담긴 사랑의 열쇠를 자식들에게 건네주었습니다.





Copyright 2000-2006 eMnet Inc.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정근영 | H.P : 011-335-6999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사우동 201-39 | 팩스 : 031-985-0706
김포사무소 : 031-985-0712 ~3 | 서울사무소 : 02-3662-0571~2 | 인천사무소 : 032-513-7707~8
Copyright 2003 Sankang.co.kr All Rights Reserved. [mail]